작곡: 필립 스파크(www.phlipsparke.com)

1992년 웨일스 카디프에서 열린 유럽 브라스밴드 선수권의 우승팀 ‘Britannia Building Society Band’의 자유곡 연주입니다.

브라스밴드 연주중에서도 최고로 손꼽히는 명연주입니다. 꼭 한번 들어보세요.

지나가는 이야기로, 2악장의 트롬본 솔로 주자는 당시 19살이었다고 합니다.

The highlight of Cory’s centenary celebrations throughout 1984 was a concert held in St. David’s Hall, Cardiff, in March. The band, with the aid of funds provided by the Welsh Arts Council, commissioned Philip Sparke to write a work for first performance at this concert. The result was “The Year of the Dragon” of which the composer writes:

“At the time I wrote The Year of the Dragon, Cory had won two successive National Finals and I set out to write a virtuoso piece to display the talents of this remarkable band to the full.”

The work is in three movements:

TOCCATA opens with an arresting side drum figure and snatches of themes from various sections of the band, which try to develop until a broad and powerful theme from the middle of the band asserts itself. A central dance-like section soon gives way to the return of this theme, which subsides until faint echoes of the opening material fade to a close.

INTERLUDE takes the form of a sad and languid solo for trombone. A chorale for the whole band introduces a brief spell of optimism but the trombone solo returns to close the movement quietly.

FINALE is a real tour-de-force for the band with a stream of rapid semi-quavers running throughout the movement. The main theme is heroic and march-like but this is interspersed with lighter, more playful episodes. A distant fanfare to the sound of bells is introduced and this eventually returns to bring the work to a stirring close.

 

1984년에 Cory의 100주년 기념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3월에 있었던 Casterburg의 세인트 데이빗 홀에서 열린 콘서트였다. 웨일즈 예술 협회가 제공한 기금의 도움으로, 필립 스파르크는 이 콘서트에서 첫 공연을 위해 필립 스파크를 고용했다. 그 결과는 작곡가가 쓴 “용의 해”였다.

“내가 드래곤의 해를 보냈을 때, Cory는 연이어 두번의 연속적인 결승전을 이겼고, 나는 이 뛰어난 밴드의 재능을 발휘하기 위해 뛰어난 재능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작업은 세가지 동작으로 이루어집니다.

TOCCATA는 밴드의 다양한 부분에서 이탈하는 경향이 있고, 밴드의 다양한 부분에서 나오는 광범위하고 강력한 테마를 가지고 있다. 중앙의 댄스와 같은 부분은 곧 이 주제의 되돌아 올것이다. 그것은 곧 열릴 물질의 희미한 메아리가 끝날 때까지 가라앉을 때까지 가라앉는다.

인텔로는 트롬본을 위해 슬프고 나른한 솔로 형식을 취한다. 합창단 전체의 합창단은 짧은 낙관론을 소개하지만 트롬본 독주는 조용한 움직임을 조용히 끝낸다.

FINALE은 움직임 내내 빠른 속도로 달리는 빠른 반지름을 가진 밴드의 진정한 힘이다. 주인공은 영웅적이고 유대감이 넘치지만, 이것은 좀 더 가볍고 재미 있는 에피소드들로 구성되어 있다. 종소리에 대한 먼 팡파르가 소개되어 결국 이 작품은 결국에는 감동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문의 | 코멘트 또는 ayaysir0@naver.com

donaricano-btn
카테고리: Band Music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