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Nuages 0:00
II. Fêtes 7:28
III. Sirènes 13:44

『야상곡』(Nocturnes)는 클로드 드뷔시가 1897년부터 1899년까지 제작한 오케스트라 곡. “구름”·”축제”·”시레느”의 3곡으로 된 일종의 모음곡이다. 프랑스어 그대로 『녹튀르느』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야상곡”은 필드에 시작되는 쇼팽이 발전시킨 기악곡의 1장르이지만, 드뷔시의 『야상곡』은 탐미주의의 미국 화가 휘슬러, “녹턴”이란 제목의 그림 시리즈 중 『파랑과 은색의 녹턴』(1871년 ~ 1872년), 혹은 『검은 색과 금색의 녹턴-낙하하는 불꽃』(1875년)에게서 영감을 얻었다고 생각된다. 그 외에, 같은 탐미주의의 영국 시인 스윈번의 시 『녹튀르느』(1876년)의 착상이라는 설도 있다. 드뷔시 자신은 제목에 대해서, “인상과 특별한 빛을 놓고 이 말(야상곡)이 불러일으키는 모든 것이 포함된다”라고 말했고 최소한 기존 “야상곡”과 관련성은 부인하고 있다.

1. 구름(Nuages)

하늘의 구름 천천히 흐르고 사라지는 모습을 묘사한 것. 첫머리에 “센 강 위에 드리운 구름”을 나타내는 클라리넷과 바순의 동기가 나타난다. 이 움직임은 무소르그스키의 가곡집 『태양 없이』에서 차용하였다는 의견이 있다. 4분의 6박자의 리듬에 “기선의 사이렌”을 나타내는 잉글리시 호른의 선율이 4분의 4박자의 폴리 리듬으로 뒤엉키면서 박절감이 희미해지게 된다. 솔로를 제외한 약음기가 달린 현악기로는 divisi에 의하여 세분화되고(바이올린은 제1 제2이 각각 6분할, 합계 12분할), 약음기를 낀 호른, 저음역의 플루트 등과 함께 이 곡의 독특한 “회색”의 텍스처를 만든다. 중간부에서 하프를 동반한 플루트가 동양적인 5음계의 선율을 연주하지만 이는 1889년 파리 만국 박람회에서 드뷔시가 들은 자바의 가믈란의 영향이라고 생각된다.

2. 축제(Fêtes)

축제의 열기와 축제 후의 고요가 그려지고 있다. 포르티시모(ff)의 공허 다섯번의 리듬이 현악기에 의해서 새겨지고 목관이 스케르초풍의 주제를 노래한다. 활발한 트리플 리듬에 타고 진행하는 축제의 음악이 느닷없이 중단하면서 멀리서 환영 같은 행렬이 다가온다. 마침내 축제의 주제와 행렬의 주제가 동시 진행되는 융합하다 클라이맥스를 맞아 그 뒤 여러 주제를 회상하며 가냘프게 끝난다. 트럼펫에 의하여 다음 “시레느”의 서주가 용이하게 예고된다.

3. 시레느(Sirènes)

“시레느”는 그리스 신화 등에 나오는 피조물이다(세이렌을 참조). 이 곡에서는 트럼본, 튜바, 팀파니와 타악기는 사용되지 않았지만 가사 없는 여성 합창(Vocalise)이 가세되고 있어 달빛을 비추고 반짝이는 물결과 시레느의 신비로운 노랫 소리가 정밀한 오케스트레이션에 의해서 표현된다. 또한 드뷔시가 『바다』의 작곡을 시작하는 것은 이보다 뒤인 1903의 일이다.


문의 | 코멘트 또는 yoonbumtae@gmail.com  donaricano-btn

카테고리: Classical Music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