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조 고기를 굽는 사나이(Der Schwanendreher)는 파울 힌데미트가 작곡한 독주 비올라와 관현악을 위한 그의 세 번째 비올라 협주곡이다. 이 곡은 윌리엄 월튼과 버르토크 벨러의 협주곡과 더불어 중요한 비올라 연주곡이다. 1935년 9월에 힌데미트는 작곡을 시작해 10월 13일 베를린에서 완성했고, 같은 해 11월 14일에 암스테르담에서 콘세르트헤보 관현악단과의 협연으로(지휘:빌렘 멩겔베르크) 작곡자 자신이 독주 비올라를 직접 연주하여 초연했다.

사실 이 때에 곡의 작업이 완전히 마무리 된 것은 아니여서, 다음 해 7월 이 곡의 피아노 스코어를 만들었을때 마지막 악장의 종결부를 완전히 새롭게 만들었고, 이 새로운 판을 그해 9월 13일 베네치아에서 연주하여(지휘:페르난도 프레비탈리) 대성공을 거두었다.

1939년까지 그는 이 곡을 유럽과 미국에서 저명한 지휘자들과 함께 매번 성공을 거두며 연주했고, 1939년에는 미국에서 음반에 녹음했다. 독일에서는 한 번도 연주하지 않았고, 제2차 세계 대전 후에도 베를린에서(1962) 이 곡을 단 한번만 지휘했다.

각 악장은 서로 다른 중세 독일 민요에 바탕을 두어서 때론 ‘옛 민요에서 비롯된 협주곡’으로 칭하기도 한다. 이 곡의 제목은 마지막 악장의 민요 내용 ‘그대들은 백조 고기를 굽는 사나이가 아닌가?’에서 따왔다. 그리고 일부러 충돌하는 화성을 배치하는 등 20세기의 작곡 형식의 여러 요소를 받아들였다.

이 관현악곡의 편성은 독주 비올라와 플루트 2대(피콜로로 더블링), 오보에, 클라리넷 2대, 바순 2대, 호른 3대, 트럼펫, 트럼본, 팀파니, 하프 , 첼로 4대와 더블 베이스 3대로 이루어진다. 이러한 관현악법을 통해 바이올린과 비올라 파트가 없어서 비올라 독주가 도드라지는 독특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악장 구성은 다음과 같다.

  1. “Zwischen Berg und tiefem Tal” Langsam – Mäßig bewegt, mit Kraft
    (“산과 깊은 골짜기 사이” 느리게 – 적절히 역동적으로, 힘있게)
  2. “Nun laube, Lindlein, laube!” Sehr ruhig – Fugato
    (“이제 잎이 자라고, 작은 피나무, 잎이 자란다” 매우 고요하게 – 푸가토)
  3. Variationen “Seid ihr nicht der Schwanendreher?” Mäßig schnell
    (변주곡 “그대들은 백조 고기를 굽는 사나이가 아닌가?” 적절히 빠르게)

사실 이 곡은 오늘 아침에 버스 타면서 생전 처음 들었다. 그래서 잘 모르는 곡이다. 다만.. 특유의 우중충한 분위기가 BGM같이 너무 잘 어울리는것 같아서… 매일매일이 괴롭다.

 

문의 | 코멘트 또는 yoonbumtae@gmail.com




0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Avatar placeholder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