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 및 코멘트의 원문은 위 유튜브 링크에 있습니다.

 

생애 첫 음악적 경험의 행복을 유지하는 것에 대한 몇 가지 생각.

요청에 의해 올리는 텍스트로 이루어진 비디오의 내용 :

피카소는 “라파엘처럼 그림을 그리는 데 4년이 걸렸지만 아이처럼 그림을 그리는 데 평생 걸렸다”고 말했습니다.

이 점을 염두에 두고 2 살짜리 딸 에밀리(Emilie)가 피아노를 연주하는 순간을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에밀리가 아침에 깨어 났을 때 요즘 가장 먼저하는 일은 침실에서 피아노까지 곧바로 졸린 채 발걸음을 내딛고, 혼자 의자를 타고, 무작위로 음표를 연주하고, 듣는 것입니다.

딸이 이것을 할 것을 예상하면서, 매일 저녁 제가 하는 마지막 일은 연필로 서스테인 페달을 밟아 그 소리를 더 흥미롭게 만드는 것입니다.

왜 이 비디오를 당신과 공유할까요?

그 이유는 피카소가 말한 것 때문입니다. 음악가로서하는 많은 일이 기술과 레퍼토리에 관한 것이며, 연습이 몇 년이 지남에 따라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피카소가 말했던) 단순한 즐거움으로부터 면역이 될 수 있습니다. 연습할수록 피아노 소리를 너무 많이 듣게 되기 때문입니다.

피카소는 “모든 아이들은 예술가다. 문제는 아이들이 성장해서도 그 예술성을 어떻게 지키는가이다.” 라고 말했습니다.

물론 피카소가 의미하는 것은 어린아이의 스타일로 그림을 그리라는 것이 아니라, 마치 어린아이의 그림처럼 물감과 선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발견하고, 즐길 때마다 붓을 들고 있는 것처럼 직관적으로, 사심없이, 두려움 없이 그림을 그리라는 의미입니다.

즉, 고된 노력과 연습의 세월이 흘러감에 따라, 우리는 피아노라고 불리는 이 놀라운 나무상자에 손가락을 얹고 우리 주위의 공중에 떠다니는 색채로운 소리들을 그저 만들어 듣고 있는 단순한 행복을 계속하여 붙잡아 둘 필요가 있습니다. 이상적으로 우리는 처음 나오는 음악을 발견하는 것처럼 연주해야 합니다.

 

 

문의 | 코멘트 또는 ayaysir0@naver.com

donaricano-btn
카테고리: Study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